WKBL, 14일 심판 설명회 개최


[KD스포츠한국=이한주 기자]이번 시즌 여자농구에선 페이크 파울을 보기 힘들 전망이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14일 강서구 WKBL 사옥에서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심판설명회를 개최했다.이번 설명회에선 핸드체킹 파울과 슈팅 동작시 파울 등 이번 시즌 적용할 판정 기준을 영상을 활용해 소개했다.가장 강조된 부분은 페이크 파울. 페이크 파울의 경우 이번 시즌부터 경기 중 경고 대신, 종료 후 WKBL 경기운영본부의 심의를 통해 1회는 경고, 2회부터는 매회 10만원의 반칙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WKBL 임영석 심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