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V리그 감독들이 뽑은 우승후보 등극


[일간스포츠한국=이서은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2021-22시즌 여자배구의 ‘공공의 적’으로 부상했다.한국배구연맹(KOVO)은 14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도드람 2021-22시즌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팀은 한국도로공사였다.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을 시작으로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 IBK기업은행 서남원 감독,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한국도로공사에 표를 던졌다.김형실 감독은 “작년 V-리그와 올해 컵대회를 지켜본 결과 도로공사가 가장 안정적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영택 감독은 “선수들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