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순위’ AI페퍼스 박사랑, 수술대 오른다


[일간스포츠한국=이서은 기자] 프로배구 V-리그의 신생팀 AI페퍼스의 세터 박사랑이 데뷔전도 치르지 못한 채 수술대에 오른다.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 김형실 감독은 14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시즌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박사랑이 오늘 발목 수술을 받는다. 3~4개월은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박사랑은 지난 11일 졸업을 앞두고 대구여고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으로 출전한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왼 발목을 크게 다쳤다. 검진 결과 3개의 인대 중 2개가 끊어진 것으로 드러났다.박사랑은 지난달 여자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