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스포츠] ‘주짓수’로 코로나 후유증 이겨낸다.


[부산.울산.경북지사 손봉상 기자] 주짓수가 젊은 층들에게 관심을 끌며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국기인 태권도와 비슷한 동작이 있어 더 친근감이 간다는 반응이다.주짓수는 고대유도(강도관 유도)에서 파생된 무술로 알려져있다. 고대유도를 배운 마에다 미츠요라는 사람이 브라질에 건너가 유술의 힘을 증명하고 그레이시 가문이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수련 및 발전시키고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현재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수련을 하고 있다.대한민국 또한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1개, 동메달1개를 따는 등 괄목할 만한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