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윤성빈, 학대 피해 아동 위해 1천만원 기부


[일간스포츠한국=이서은 기자]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강원도청)이 국내 학대 피해 아동 지원을 위해 1천만원을 기부했다.국제구호단체 굿네이버스는 12일 윤성빈의 기부 소식을 전하며 후원금을 학대 피해 아동 심리 치료 등에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윤성빈은 2018년부터 매년 굿네이버스에 1천만원을 후원해왔다. 2019년에는 학대 피해 아동과 태풍 ‘타파’로 피해를 본 포항 지역 아동을 위해 써 달라며 2천만원을 후원했다.굿네이버스의 고액 후원자 모임인 ‘더네이버스클럽’ 회원이기도 한 윤성빈은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마음껏 꿈을 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