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다음 달 투어를 끝으로 은퇴…한·일 여자프로골프 통산 14승


[TODAY스포츠=이수복 기자] ‘스마일 퀸’ 김하늘(33)이 다음 달 투어를 끝으로 은퇴한다.김하늘의 소속사 리한스포츠는 “김하늘이 다음 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를 끝으로 은퇴한다”고 18일 밝혔다.김하늘은 21일 개막하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노부타그룹 마스터즈GC 레이디스 대회가 일본 투어 은퇴 무대다.김하늘은 2006년 KLPGA에 입회한 이후 2007년 KLPGA투어 신인왕에 올랐다. 2011년과 2012년 2년 연속 상금왕을 차지하며 본인의 커리어를 쌓았다.이후 KLPGA투어에서 8승을 거둔 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