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기업은행 사태’ 암시? SNS 글 게재 “겉은 화려, 속은 썩었다”


[TODAY스포츠=이서은 기자] 배구 선수 김연경이 개인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김연경(상하이)은 22일 오후 자신의 SNS에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은 썩었고 곪았다는 걸”이라며 “그릇이 커지면 많은 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도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라는 글을 남겼다.이어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주어가 드러나 있지는 않지만 최근 불거진 IBK기업은행 사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주전 세터 조송화가

Source